085821.jpg





 

남편 원빈 역시 2010년 영화 '아저씨' 이후 공백기를 보내고 있는 상황.

이에 대해 이나영은 "뭐하고 있는 건지. 왜 안 나오는 건지 정말"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취재진을 폭소하게 했다.

이나영은 "원빈 씨도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 같다. 그런 작품이 아직 많지는 않다. 본인도 휴머니즘이 있는 이야기를 전달하고 싶어, 그러한 장르의 시나리오를 찾고 있다 보니 길어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069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