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114.jpg



거부감 없이 만드는 게 좀 어려워서 그렇지 거부감만 없애면 항문만한 곳이 없음. 막 손가락이나 다른 걸로 쑤컹 쑤컹 쑤시라는 게 아니고 혀로 부드럽게 살살 돌려주면 바로 움찔 움찔 반응오고 한번씩 혀에 힘줘서 조금 집어 넣으면 허리를 크게 한번 흔드는 모습을 볼 수 있음. 이게 음핵같은 곳처럼 직접적으로 성적자극을 하는 게 아니라서 조금만 하면 어서 넣어달라고 애원하게 됨. 하지만 중요한건 여자가 나에게 이런곳까지 맡길수 있고 남자가 여자의 그곳도 더러워 하지 않을 수 있는 심리적 가까움을 형성하는게 어렵지. 나는 오래 사귄 여친이랑 하고 보통 하기 전에 같이 샤워하면서 구석구석 깨끗이 씻겨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