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업체 니오 주가가 2분기 출고차량 증가에도 큰 폭 하락했다. 사진=로이터


투자자들은 전기차 업체 니오(NIO)의 6월 출고 업데이트에 대해 확신을 갖지 못했다. 니오 주가는 1일(현지시간) 개장에서 3.5% 이상 급등했다가 다시 제자리로 되돌아 왔고 오후 2시 경에는 오히려 5% 가까이 하락했다.

모틀리풀에 따르면 중국 전기차 업체 니오는 지난 6월 총 8083대의 전기차 인도해 월간으로는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2019년 6월에 비해 116% 이상 많았다. 올해 2분기 인도 차량은 총 2만 1896대로 1분기의 2만 60대에서 소폭 증가했다.

언뜻 보기에도 수치로 본 결과는 좋았고 시장은 초기에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장이 마무리될 무렵부터 매도 물량이 쏟아지면서 주가가 밀렸다. 투자자들은 니오가 올해 9만~10만 대의 차량 납품 예상치를 달성할지에 대해 불안함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니오의 6월까지의 인도 차량은 4만 2000대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다. 여기에 반도체 부족과 기타 공급망 문제로 인해 자동차 산업 전체가 부담이 되고 있어 해가 갈수록 생산 속도가 느려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