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스타트업 일렉트로드의 무선 충전 시스템 도식도. 일렉트로드 제공

주행 중인 전기차에 자동으로 전기를 공급하는 ‘무선 충전 도로’ 상용화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무선 충전 기술 특허 출원이 쏟아지고 있는 데다 다음 달부터는 무선 충전 버스가 국내에서 첫 시동을 건다. 완성차 업계는 전기차 배터리의 용량과 무게, 비용 등 문제를 해결할 열쇠로 무선 충전 도로가 떠오를지 주목하고 있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전기차 주행 중 무선 충전 특허 출원이 지난 10년간 총 299건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0년 10건에 불과했던 출원 건수는 2018년 들어 4배 이상 증가했다. 기술별로는 도로와 전기차의 코일 위치를 일치시키는 송수신 패드 기술이 169건(56.6%)으로 가장 많았다. 과금 시스템 60건(20%), 전기 자기장 방출 가이드 기술 36건(12%), 코일 사이 금속 이물질 감지 기술 34건(11.4%) 등의 순이었다. 특히 현대자동차(46건), LG전자(7건), 한국과학기술원(12건) 등 대기업과 연구소가 58%(178건)로 출원을 주도한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