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료 경고등이 들어왔다고 자동차가 곧바로 멈추지는 않는다

주유 습관은 차주의 성격, 자동차의 이용 목적, 평소 운행 거리 등에 따라 다양하다. 항상 연료탱크를 가득 채우는 사람이 있는 반면, 매번 연료 경고등이 들어 온 뒤에야 주유소를 찾는 운전자도 있다. 도심에는 주유소 사이의 거리가 멀지 않아 큰 걱정이 없지만, 고속도로나 한적한 외곽에서 연료 경고등을 발견하게 된다면 당황하기 십상이다. 과연 연료 경고등이 들어오면 얼마나 주행할 수 있을까?
글_ 고석연 기자



계기판의 연료 경고등은 제조사에서 정해 놓은 일정량보다 연료탱크의 연료량이 떨어지면 점등된다. 경고등이 켜지는 시점은 차종별로 다르며, 보통 소형차는 6~9L, 중형차는 9L, 대형차는 12L 이하가 되면 연료 경고등이 켜진다. 이렇게 다른 이유는 차종별로 연비의 차이가 있어 주행할 수 있는 거리가 다르기 때문이다. 최근 국산 하이브리드의 경우에는 6L 이하일 때 점등되며, LPG 모델은 10% 이하에서 켜지도록 설계된다.

계획적인 주유 습관이 중요하다

평소 자신의 연비를 기억하라
자동차의 주행가능 거리는 남아 있는 연료량에 연비를 곱한 값이다. 남아 있는 연료량을 예측하고 내 차의 연비를 알고 있다면 대략적인 주행거리를 짐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기아 K5 2.0의 점등 기준이 6L 이하, 연비가 11.9km/L라면 경고등이 켜진 후 71.4km를 더 주행할 수 있는 셈이다. 실제 운행연비는 도로환경과 운전습관에 따라 차이가 있으므로 불안감을 줄이는 정도로 참고하면 된다. 아래의 표는 미국 ‘탱크온엠프티닷컴'(www.tankonempty.com)이 소유주를 대상으로 연료 경고등 이후 차종별 주행거리를 조사한 결과이다.

CAP

 

J
내비게이션의 ‘주변 탐색’ 기능

침착, 또 침착해라
이렇듯 연료 경고등이 들어온 뒤에도 상당한 거리를 달릴 수 있기 때문에 운행 중 연료 경고등에 불이 들어왔다고 당황할 필요는 없다. 연료 경고등은 단지 ‘배가 고프니 주유를 해라’는 신호를 보내는 것이다. 운전자가 당황하게 되면 더 큰 사고를 부를 수 있으니 침착하게 대응해야 한다. 내비게이션의 ‘주변 탐색’ 기능을 활용해 현재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주유소를 찾으면 된다.

그러나 경고등이 들어온 뒤에도 한참을 달릴 수 있다는 사실만 믿고 주유소 찾는 걸 게을리했다간 주행 중 시동이 꺼지는 상황을 맞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연료 부족으로 도로에서 멈추는 황당한 사고를 방지하고 내 차의 건강을 위한다면 연료 경고등이 들어온 후 가속 페달의 반응이 둔해지거나 출력 저하가 느꼈을 때 지체 없이 안전한 곳에 차를 세우고 시동을 끄는 것이 바람직하다.

연료는 엔진의 연소실에 도착하기 전 연료필터를 거쳐 물을 비롯한 다양한 불순물이 제거되고 공기와 결합한 혼합기의 형태가 된다. 최근에는 혼합기가 아닌 직접분사 방식으로 연소실에 뿌려진다. 이런 직분사 엔진은 연료 부족으로 엔진이 정지하게 되면 인젝터에 무리가 가고 연료펌프와 연료필터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또, 유압식 브레이크, 냉각시스템 등의 이상으로 더 큰 위험에 빠질 수 있다. 평소 운행 거리를 고려하여 여유 있게 주유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한 이유이다.

 

 

 

엥꼬불 들어오면 얼마나 더 갈 수 있을까?

 

출처 : SK엔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