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와 냄새로 알아보는 진단

 

* 소리로 고장 진다.

1) 초기시동을 걸면 '삐비빅~익'하는 소리가 나는 경우가 있다.  특히 아
   침에 시동을 걸고 액셀을 밟아주면 소리가 더욱 커지는데,  이럴 때는
   각종 벨트의 장력을 조정해야 한다.  장력조정 후에도 소리가 계속 발
   생되면 벨트를 교환해야 한다.  특히 V 벨트인 경우는 빨리 교환 하는
   것이 좋다.

2) 주행시에는 여러 가지 소리가 나는데 이 소리를 세세히 파악하기란 쉽
   지가 않다.   우선 100 km/h 전후 어느 일정한 속도에서만 엔진쪽에서
   미세하게 '따르르~'하는 소리가 나는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는 정지
   상태에서 액셀 페달을 밟아 약 2,500rpm을 유지할 경우도 같은 소리가
   나면 이는 각종 호스나 배선의 간섭으로 인한 진동이므로 손으로 의심
   나는 부분을 잡았을 때 소음이 줄어든다면 스폰지 등으로 간섭 부위를
   이격시키거나 묶어주면 된다.

3) 비포장 도로나 요철을 통과할 때 하체에서 '삐꺽', '따다닥', '따각'
   하는 여러가지 소리가 나는 차들이 있는데 이는 우선 쇽업소버의 불량
   을 의심할 수 있다.  또한 하체 각 부위의 풀림이나 로암 고무 부싱의
   노후(마모)로 인한 소음으로 이 작업은 운전자가 할 수는 없고 정비공
   장에서 수리를 받아야 한다.

4) 주행시 동력전달계통의 베어링 부위에서 소리가 나는 경우가 있는데,
   액셀 페달을 밟았을 때 '애~앵'하는 소음이 발생하면 기어의 치합불량
   베어링 손상 등을 예상할 수 있다.

5) 타이어 불량으로 주행시 심할 경우  헬리콥터가 따라오는 듯한 소리가
   나며, 타이어 접지면을 손으로 만져 톱날처럼  마모된 것이  느껴지면
   이때에는 타이어 자체가 불량인 경우도 있지만 전차륜정렬이 불량일수
   도 있으니 점검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6) 제동시에 '삑'하는 소리와 '스걱'하는 소리가 있는데 '삑'하는 경우는
   라이닝 표면의 경화로 인하여 발생되는 소음으로 운행에는 아무지장이
   없지만, '스걱'하는 소리와 함께 브레이크의 밀림, 페달로부터 이상한
   느낌이 들면 브레이크 라이닝의 마모로 인한 것이므로 빨리 정비를 받
   아야 한다.

7) 간혹 동전을 재떨이에 넣는 경우가 많은데 운행시 소음이 나면 신경이
   쓰이므로 주의해야 한다.

8) 디젤차량에서 2단 작동시 실내에서 '드르르륵~'하는  노이즈가 발생되
   며 예열램프가 점등되지  않을 경우에는  예열플러그 컨트롤 유니트에
   이상이 있는 것이므로 점검을 해보고 교환해야 한다.

9) 굴곡 도로 주행시 핸들을 한쪽으로 완전히 틀었을 경우 '딱'하는 소음
   이 발생하면 앞바퀴의 스토퍼볼트의 조정이 잘못된 것이므로 정비업소
   에서 점검을 받는다.

10) 주행시 핸들을 꺽을 때 '쿵쿵~'하는 소리가 발생하면 오토 프리휠허브
    에 이상이 있는 것이므로 즉시 정비업소에 가야만 한다.


* 냄새로 고장 진단

1) 겨울철에 히터를 틀면 설탕처럼 단냄새가 나는데  이는 히터 호스에서
   부동액이 누수된다고 보면 된다.  보통 히터 라디에이터 보다는 밸브
   부위에서 누수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는 밸브만 교환하면 된다.

2) 운행 중 전기장치에 문제가 있을 경우 고무타는 냄새와 심하면 엔진이
   정지하는 현상이 생기는데 이때는 즉시 운행을 정지해야 한다.   그런
   다음 본네트를 열고 배터리 단자를 탈거해 주면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으며,  만약에 불이 났을 경우엔 엔진에서 발화된 불을 소화기 등으
   로 꺼야 하고, 불이 꺼진 후 그냥 방치하면  배선 쇼트로 인한 화재가
   재발할 수 있으므로 배터리 단자를 탈거해야 한다.

3) 언덕길주행 및 급가속시 석면 타는 냄새가 나면 클러치 디스크가 타는
   것이며, 이는 디스크의 수명을 단축시킴으로 가급적 급가속 및 무리한
   운전을 하지 말아야 한다.  클러치 디스크 마모시 엑섹 페달을 밟아도
   엔진 rpm만 올라가고 차는 안 나가는 현상이 발생되며, 가속력이 현저
   히 감소하는 것을 느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