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그대로 골목길을 10km로 주행중에

공사중인 멘홀에서 갑자기 사람머리가 튀어나왔습니다.


사실 골목길인데다 워낙 작은 멘홀이라 멘홀이 있는 지도 모르는 상태였구요.

공사중 표시나 삼각대도 없어서 짐작 조차 못했습니다.


(알고보니 구청쪽에서 공사나 점검을 한 모양이었습니다) 



블박에는 아주 작게 나왔는데 제 시야에선 보이지도 않아서.

실제로는 치기 전까지 왜 쳤는 지 뭘 치었는 지 조차도 몰랐습니다.


비명이 들리고 나서야 ~ 손이 떨리면서 놀래서 나갔죠.



놀래서 급하게 119 부르고

머리에 피도 나고 했지만 다행히도 다치신 분은 의식도 있고 움직이실 수 있는 듯 했습니다.


그리곤 경찰이 오더라구요. 

그제서야 부랴부랴 거기 멘홀주변에 인부분들이 그제서야 삼각대 세우고 그러는 것이었습니다.

 

사람을 친 적은 생전첨이라 전 덜덜 떨며 경찰조서를 쓰러갔구요.

경찰쪽에서는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지만 '인사사고'라서 25점 이상의 벌점과 벌금이 나올 거라고 하네요.

또 대인접수 안하면 형사상 고발될거라고..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제가 뭘 잘 못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멘홀점검 같은 것 하면 최소한 주의 표지판이나 사람이라도 나와있어야 하는 거 아닌가요..

차도 바퀴가 밀려서 견적이 몇십만원이 나왔구요.. 이건 또 누구한테 보상받을 수 있는 지..


무엇보다 제가 벌점과 범칙금을 부여받아야하는 대상이 된 게

어이가 없기도 합니다.


살살 운전하고.. 심지어 애들 어린이집으로 가는 길이라 유난히 조심했던 길인데.

그치만 주변에서는 인사사고라 어쩔 수 없다고만 하니 답답해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출처 : 보배드림

게시자 : 마케팅준장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