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회원님들의 도움을 간곡히 원합니다.




추석중에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는데 , 동영상을 보시다시피 앞차가 정차되어,저는 속도를 완전히 멈췄습니다.




그러나 그 벤츠 차주는 후진인지 ,언덕길이라 기어를 잘못놔두고 음주후 잠들었는지 차가 뒤로 밀려 대형사고가 날뻔했습니다.




저는 바로 기어를 파킹으로 놓고 뒤로 안밀리게 하였구요.




조수석에는 출산 한달 앞둔 임산부 아내가 타고 있었습니다.




너무 화가나서 벤츠 차문을 열고 차주를 확인하였는데 , 음주를 너무 심하게 한 상태였습니다. (고속도로인데 음주운전한거에 너무 놀랐구요) , 적어도 3병정도는 먹은거 같았습니다.




저는 2차사고가 일어날까봐 그사람에게 차를 갓길로 당장 빼라고 하였고 , 제차도 갓길로 피신 시켰습니다.




(이때 벤츠 앞에  bmw차량이 막아준거같은 행동을 하신듯 한데 , 이분이 없었더라면 바로 도주했을 가능성도 크고요)










그렇게 저는 그 벤츠 차량 번호판을 정확히 사진찍고 나서, 경찰을 불렀습니다.




고속도로라서 통화내용이 안들릴까봐 차안에서 블박에 다 녹화되도록 하였구요.




그분은 술을 엄청많이 드셨는지, 몸도 비틀거렸구요






경찰과 통화종료후 정확한 위치전송 , 문자 , 대화하고 있는도중




그 벤츠차주는 갑자기 저희에게 아무말도 없이 차량 운전석으로 향하였습니다.




옆에는 고속도로라 차가 쌩쌩달리고 이사람을 잡으러 간다는거 보단 , 이사람이 고속하는차에 치어 죽을까봐 겁이 났습니다.

저도 그 옆으로 가기엔 너무 위험하였구요










그렇게 그 운전자는 그대로 음주운전을 한상태로 고속도로를 달렸습니다 . 음주운전에 사고에 뺑소니까지 한거죠.




여기서 더 어이없는거는 경찰들의 행동이었습니다.




음주운전 차량이 뺑소니후 고속도로에 다시 진입하였다고 알렸는데도 , 안일한 태도로 절차를 운운하며 별다른 강력한 조치가 없었습니다. 물론 경찰관이랑 만나서 진술서랑은 제출했구요.




자기들도 교대해야한다며 보험회사좀 빨리불러 달라 이런식이었구요.




차후 전화해서 전방 1.5키로에 휴게소가 있는데 제 기준으론 그렇게 술취한사람이 갈곳은 휴게소라 생각이 들었는데 , 그쪽은 수색도 하지않고




차량조회시 법인차량으로 확인 , 추석이라 차가 너무많음 , 실질적으로 차주 회사앞 , 집 앞 잠복근무는 연휴라 힘듬




이런 어처구니 없는 얘기만 하더라고요.




음주운전은 경찰이 잡지못해서 형 은 못내릴거 같구요










저는 임신한 아내가 잘못될뻔한 점이 너무 괴씸해서 이 차주에 엄벌을 내리고 싶은데




만약 ( 민사 합의 , 형사 합의 등) 이 벤츠 차량이 합의를 요청해오면




어떤 처벌을 요구하는게 좋을가요










아직은 연휴라 전치 몇주가 나온지는 모릅니다 = 이때 정형외과를 가는게 맞는지 , 교통사고일시 의사가 전치는 끊어주는지 등 너무 궁금하네요.

아내는 임신인데 너무놀래서

배뭉침등 심하구요


짧게 설명드리면










1. 벤츠차주 처벌 형량




2. 벤츠차주 합의금 요구시 어떻게해야되는지. 합의했을때랑 안했을때 형량 차이




3. 피해자는 어떻게 (진단서)를 준비해야되는지 / 아내임신 33주


* 마지막으로 이런 경찰들의 안일함에대해 공론화 시키고 싶습니다.. 기자분들은 연락주시면 대단히 감사드리겠습니다.


글 읽으신분들은 추천과 댓글 부탁드립니다.





출처 : 보배드림

게시자 : 다이모스송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