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홍효진 기자.

"220볼트로 진짜 충전 되나요?" "비오면 어떻게 해요?"

6일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한 '2021 그린뉴딜 엑스포'의 모빌리티관. 르노삼성자동차가 개별 부스를 열고 소형 전기차 조에와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선보이자 관람객들의 질문이 쏟아졌다.

코로나19 방역 강화를 위해 출입자를 일정 수준으로 제한한 만큼 주변은 다소 여유로웠다. 그럼에도 트위지와 조에 등 차량 두 대가 배치되자 관람객들은 직접 탑승하는 등 내외부를 꼼꼼히 살폈다.

특히 독특한 외형의 트위지에 대한 질문이 많이 나왔다. 날개처럼 위로 뻗어 올라가는 문에 대해서는 "비올 때 어떻게 하는지 궁금하다" 등 실용적인 질문을 던지는 이도 있었다.

트위지 충전 코드가 220볼트에 꼽혀있는 모습을 보고는 "진짜 충전되는거냐"라는 질문도 나왔다. 배달 차량으로도 많이 쓰이는 트위지는 실제로 가정용 일반 플러그를 사용해 3시간30분이면 충전이 가능하다. 최고 시속 85㎞의 주행성능을 갖췄으며 1회 충전시 50㎞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1400만원의 가격대로 보조금 지급시 650만원대면 구매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