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소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에서 전기자동차 구매보조금 지급 대상이 늘고 전기 이륜차를 사도 보조금을 받게 됐다.

부산시는 21일 쾌적한 대기환경을 만들기 위해 전기자동차·전기이륜차 구매보조금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사업비 858억원을 확보해 전기차 3천500대(승용차 2천303대·화물차 1천 대·버스 197대) 구매에 보조금을 준다.

지난해 1천17대에 그친 승용차 보조금 지급 물량이 2천303대로 늘었다.

화물차 보조금 지급도 지난해 771대 지원에서 1천 대로 확대됐다.

승용차는 대당 최대 1천300만원, 화물차는 최대 2천600만원을 지원한다.

신청대상은 신청일로부터 3개월 이전 부산시에 주소지를 둔 만 18세 이상 시민과 법인,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이다.

전기 승용차는 구매보조금을 차등 지급한다.

6천만원 미만 차량은 보조금 전액인 최대 1천300만원, 9천만원 미만 차량은 보조금 50%를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