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포털 '자동차365' 서비스 개선
코로나 19로 인한 비대면 편의성 제고 차원
[서울경제] 앞으로 인터넷으로 자동차 신규 등록을 해도 번호를 선택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15일 이 같은 내용의 온라인 포털 ‘자동차 365’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지난 2017년부터 운영되고 있는 ‘자동차 365’는 자동차 정보제공 및 신규·이전 등 자동차 등록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인터넷 사이트다.

그 동안은 각 시군구 차량 등록사업소 등 등록관청에 직접 방문해야 차 번호를 선택할 수 있는 불편함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개선에 따라 ‘자동차 365’를 통해 인터넷 신규 등록을 할 때도 오프라인 등록 때와 마찬가지로 10개 등록번호 가운데 희망 번호 1개를 선택할 수 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