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자형 헤드램프와 아이언 마크, 세로형 그릴 등이 눈에 띄는 볼보S60의 외관. /사진=이지완 기자
국내 수입자동차시장에 스웨디시 열풍을 몰고 온 볼보자동차. 매년 두자릿수 성장세를 보이며 독일 3사(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외 브랜드도 국내에서 충분히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볼보자동차를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중형SUV XC60이지만 프리미엄 스포츠세단을 지향하는 S60도 빠질 수 없는 주요 모델로 꼽힌다. 부드럽지만 때론 강렬한 주행감과 동급대비 넓은 실내공간 등을 갖춰 주목받고 있다. BMW 3시리즈와 벤츠 C클래스와 비교되는 볼보 S60은 4000만원 중후반에서 5000만원 초반대로 형성된 가격 덕분에 가격부담도 다른 브랜드에 비해 덜한 편이다.


가속페달 꾹 밟았더니


기자는 최근 볼보S60 T5 AWD INS 모델을 시승했다. 외관 디자인은 특별할 것이 없다. 기존에 우리가 봤던 볼보차 디자인을 그대로 가져다 놓은 모습이다. T자형 헤드램프와 볼보의 심볼인 아이언마크, 세로형 그릴 등이 눈에 띈다. S60은 폭발적이지 않지만 부드러운 초반 가속으로 매력을 발산한다. 최고출력 254마력에 최대토크 35.7㎏·m의 2.0ℓ 직렬 4기통 T5 터보차저 가솔린엔진과 8단 자동 기어트로닉 변속기가 맞물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