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반짝한 차를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습니다. 차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더욱 그러시겠죠. 반대로 차에 흠집이 생기면 자꾸만 거슬립니다. 다른 사람들이 내차를 보는 시선도 신경이 쓰입니다. 큰돈 들이기는 아깝지만 그냥 타기에도 찝찝한 상황.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

이때 TV 채널을 넘기다 홈쇼핑에 시선이 멈춥니다. 차에 난 상처를 지우는 마법 제품을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내차 흠집은 비교도 안될 정도로 심각한 데 몇 번만 쓱쓱 문지르니 감쪽같이 사라집니다. 어느새 주문 버튼을 누르고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자동차 흠집 제거제'입니다.

그런데 도착한 흠집 제거제로 차를 문질러 보면 광고처럼 만족스럽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사용 후기를 찾아봐도, 주변 이들의 반응도 냉담한 건 마찬가지. 자기 것을 줄테니 가져다 써보란 말도 듣습니다. 그렇다면 화면 속 모습처럼 감쪽같이 흡집이 제거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힌트를 조금 드리면 도장에 생긴 상처의 종류와 강도가 다르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