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리지 않는 외관, 디지털화 선언한 실내
 -강력한 V6 디젤엔진이 제공하는 시원한 거동
 -최고가 1억원이지만 최대 15% 할인 적용

 대중 브랜드로 각인된 폭스바겐이지만 라인업 중 투아렉만큼은 결을 달리한다. 포르쉐 카이엔의 형제차라는 타이틀은 비단 같은 플랫폼을 공유해서만은 아니다. 지금은 단종된 페이톤과 더불어 폭스바겐의 고급차에 대한 열망으로 탄생, 브랜드 역량을 집중시킨 차가 바로 투아렉이다. 그래서인지 제품 자체에 대한 평가는 폭스바겐이라는 브랜드보다 높은 편인 게 사실이다. 

 그러나 높은 상품성 덕분에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SUV와 맞먹는 가격은 늘 논쟁이다. 이는 브랜드에서 연상되는 '대중성'이 소비자들의 인식 밑바탕에 깔려있기 때문. 그럼에도 폭스바겐은 투아렉에 만큼은 '프리미엄'이라는 딱지를 당당히 붙인다. 그만큼 제품력에 있어서 만큼 같은 그룹의 Q7과 카이엔에 밀리지 않는 자신감 때문이다. 3세대로 돌아온 투아렉을 시승했다.   
 

 ▲투박함 벗어난 외관, 대대적인 디지털화로 지루한 실내는 안녕
 
 신형은 폭스바겐그룹의 세로 배치형 모듈 플래폼 'MLB 에보'가 기반이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벤틀리 벤테이가, 포르쉐 카이엔 등 그룹 내 프리미엄 제품군과 동일한 뼈대를 사용했다.  길이는 4,880㎜, 너비 1,985㎜로 2세대와 비교해 각각 79㎜ 및 45㎜가 늘었지만 높이는 9㎜ 낮아진 1,700㎜로 더 웅장해졌지만 자세는 더욱 안정적으로 구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