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올해 2월부터 캠핑카 튜닝 차종 확대
 -시장 활성화 기대 vs 한쪽으로 쏠릴 수 있어 우려

 국토부가 지난해 발표한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올해 2월 말부터 캠핑카 튜닝 차종을 확대한다. 늘어나는 수요에 맞춘 합리적인 방법이라는 의견과 한쪽으로 편중돼 실효성이 높지 않을거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동시에 들리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올해 새로운 캠핑카 법을 시행한다. 기존에는 11인승 이상 승합차만 캠핑카로 개조할 수 있었지만 바뀌는 개정안은 승용과 화물, 특수 등 모든 차종에서 캠핑카 튜닝이 가능하다. 국토부는 수요 증가에 따른 대책 마련으로 튜닝시장을 활성화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조치로 연간 6,000대가 캠핑카로 개조되면서 약 1,300억원 규모의 시장이 생겨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국토부가 밝힌 조사 자료에 따르면 캠핑카는 지난해 상반기 2만대를 훌쩍 넘기며 2014년(4,131대)과 비교해 5배 이상 성장했다. 10년 전인 2009년(641대)과 비교하면 33배나 늘어난 수치로 생활 방식 변화에 따른 레저 인구 증가가 영향을 끼쳤다. 이처럼 캠핑카 수요는 늘어나는데 선택 차종과 공급은 한정적 이었기 때문에 정부의 규제가 현실을 못 따라간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이를 고려해 국토부는 지난해 8월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고 올해 2월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행이 두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관련 업계에서는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대부분 긍정적이지만 혜택을 두고서는 의견이 나뉜다. 우선 정부를 비롯해 한국자동차튜닝협회는 전체적인 시장 활성화에 기대를 걸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캠핑카 시장이 기존보다 2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고 튜닝협회 관계자 역시 "보다 다양해진 선택지로 캠핑카에 대한 수요가 많아져 관련 튜닝 시장도 커질 것"이라며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