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티구안. /사진제공=폭스바겐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실용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세그먼트다. 이에 자동차업체들은 경쟁하듯 다양한 모델을 쏟아내고 있어 소비자 입장에선 많은 선택지 중 자신에 맞는 모델을 고르기가 쉽지 않다. 

기자는 이런 고민을 털기 위해 나섰다. 지난 1년 동안 준중형 SUV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자랑하고 있는 볼보 XC40과 최근 선두 탈환에 나선 폭스바겐 티구안이 바로 오늘의 주인공이다.

학교로 아이들을 데려다주거나 쇼핑을 하는 용도라면 이들 준중형 SUV는 평균 이상의 실력 보유자들이다. 뿐만 아니라 아이들 학원이나 스포츠센터 주차장에서도 잘 어울린다. 때론 자갈과 모래로 쌓여있는 도로에서 모험을 수용할 능력도 갖췄다. 그런 면에서 이 준중형 SUV들의 가치는 충분하다.

XC40. /사진제공=볼보

◆XC40과 티구안, 나무랄 곳 없는 가속

XC40은 1969cc 가솔린 터보 모델, 티구안은 1968cc 디젤 터보 모델로 연료가 다르다. 2.0ℓ 배기량을 갖춘 XC40은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30.6㎏f.m의 힘을 낸다. XC40의 움직임은 경쾌하다. 차체 사이즈가 작기 때문이 아닌 엔진의 반응이 빠르기 때문이다.

터보를 탑재한 엔진이지만 터보랙(가속페달을 밟아도 엔진이 즉각 반응하지 않는 것)이 느껴지지 않는다. 동일한 배기량에 터보사이즈를 늘려 출력을 높인 T5와 T6엔진의 경우 반 박자 이상 쉬고 반응하는 응답성을 보였지만 T4엔진이 탑재된 XC40은 이런 지연현상이 없다.

낮은 rpm에서 나오는 힘이 제법이다. 30㎏f.m가 넘는 토크를 갖고 있다 보니 답답함을 느끼기 어렵다. 시내주행이 잦은 소비자라면 가볍게 움직이고 터보랙 지연현상이 억제된 XC40에 충분히 매력을 느낄 수 있다는 생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