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가티가 신모델을 통해 시속 300마일(약 482km/h)의 벽을 넘었다. 최고 기록은 시속 304.77마일. 이는 490.37km/h에 해당하는 속도다.

이 모델은 부가티가 세상에서 가장 빠른 차를 만든다는 계획 아래 탄생했다. 세상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라는 타이틀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기 위함이다.

시속 490km를 달성한 프로토타입 모델. 상흔이 가득하다

최고 속도 기록은 폭스바겐의 테스트 시설인 독일 에라레지앙(Ehra-Lessien) 트랙에서 진행됐다. 기존 시론(Ciron)과 다소 다른 모습을 하고 있었으며, 해당 모델은 시험용 차량인 프로토타입이라고 알려졌다. 사고를 대비해 실내에는 롤케이지가 장착되고 조수석은 제거됐다. 대신 조수석 자리에 각종 계측장비들이 탑재돼 기록 측정을 할 수 있도록 개조했다.



부가티가 비밀리에 개발한 해당 모델의 공식 모델명과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름은 부가티 시론 슈퍼 스포츠 300+( Bugatti Chiron Super Sport 300+). 시속 300마일 이상을 달릴 수 있다는 뜻을 이름으로 남긴 것이다.

기존 시론이나 시론 스포츠와 달리 범퍼는 매우 넓은 공기흡입구 디자인이 추가됐다. 프런트 윙의 면적도 크게 확대시킨 것도 특징. 공기 흐름을 원활하게 만들기 위해 범퍼에 공기 통로를 만들고 전륜 펜더 부분에는 공기 배출구도 추가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