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등 주요 5개 브랜드
판매량 전년比 57% 줄어
한국과 일본 간 경제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 7월부터 급락한 국내 일본 수입차 판매가 지난달에도 반 토막 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공개한 8월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대수를 보면 일본 주요 완성차 브랜드 5종(렉서스·도요타·혼다·닛산·인피티니) 합계 판매량은 1398대로 전년 동기 3247대와 비교해 56.9%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차 시장점유율은 16.9%에서 7.7%로 절반 넘게 줄었다. 일본 차 판매는 일본이 수출규제를 시작한 7월부터 급격히 줄기 시작했다.

브랜드별로는 렉서스가 8월 전년 동월 대비 7.7% 늘어난 603대를 팔아 그나마 선방했다. 그러나 수입차 전체 판매 3위 모델이자 실적을 떠받치던 주력 준대형 세단 ES300h가 월간 판매 440대, 전체 10위로 미끄러지며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도요타(판매량 542대·전년 대비 -59.1%) 혼다(138대·-80.9%) 닛산(58대·-87.4%) 인피니티(57대·-68.0%) 등 나머지 브랜드도 격감했다. 지난달 혼다, 닛산, 인피니티 판매량을 모두 더해도 유럽 럭셔리 브랜드 포르쉐(280대)나 재규어(256대)에 못 미친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부터 일본 수입차에 대한 불매운동 여파가 실적에 본격적으로 충격을 주고 있다"며 "일본 차에 대한 '묻지마식' 파손 사례도 여전히 보고되면서 불매운동에 찬성하지 않는 소비자도 구입을 꺼리는 추세"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