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 출시가 예정된 가운데 신차 개발의 마지막 단계에 진입함에 따라 보다 많은 실험용 차량들이 국내외에서 포착되고 있다.

13일 일부 외신에 따르면 최근 제네시스 GV80은 혹한기 테스트에 돌입했으며 이 장면을 촬영한 다양한 스파이샷이 공유되고 있다. 외신들은 제네시스 GV80과 관련된 보다 많은 정보가 공개되며 신차가 BMW X5, 메르세데스-벤츠 GLE와 경쟁하게 될 것으로 분석했다.

실험용 차량들은 여전히 두터운 위장막에 가려 테스트가 진행 중이나 신차의 외관 디자인은 앞서 지난해 출시된 G90과 패밀리룩을 이루며 대형 그레스트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시그니처 요소인 4개의 램프로 구성된 쿼드 램프 역시 신차에 탑재된다.

신차의 전체적 디자인은 긴 후드와 부드럽게 이어진 루프 라인을 특징으로 대형 5스포크 알로이 휠, 미쉐린 타이어의 적용, 3개로 구성된 측면 유리도 확인된다. 후면부는 듀얼 배기 시스템을 특징으로 낮은 범퍼 디자인 그리고 콘셉트카에 적용된 직사각형 모양 리어 윈도우와 스포일러 등이 그대로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스파이샷을 통해 포착된 GV80의 실내는 대부분을 얼룩말 패턴 스티커로 가리고 있으나 스티어링 휠 모양과 넓은 LED 스크린 탑재가 눈에 띈다. 여기에 이전 양산차에서 볼 수 없던 센터콘솔에 자리한 둥근 터치 패널이 특징으로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 해당 기능은 스마트폰을 사용하듯 디스플레이의 확대 및 축소 간단한 제스처 컨트롤 등을 지원할 것으로 짐작된다. 여기에 전통적 방식의 스틱형 변속노브를 대신한 다이얼 방식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