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가 우라칸 에보를 공개했다.

람보르기니는 최근 판매량을 떠나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려는 것인지 연이은 주행 성능 개선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실제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와 아벤타도르 SVJ 등을 선보이며 일반 도로와 트랙을 지배하고 있고, GT 레이스에서도 한층 개량된 우라칸 GT3를 선보였다.

그리고 2019년, 람보르기니는 우라칸 퍼포먼테 급은 아니지만, 우라칸을 더욱 강렬히 다듬은 '우라칸 에보(Lamborghini Huracan Evo)'를 새롭게 공개했다.

최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람보르기니 성능 개량 기조에서 단순히 출력을 끌어 올리는 데에 집중했다. 하지만 GT 레이스에 집중하고, 슈퍼 트로페오를 개최한 후부터는 점점 '공기역학'을 비롯한 부가적인 요소까지 개량의 범위로 포함시키며 대대적인 발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는 단순히 출력 개선은 물론이고 공기역학의 개선을 통해 실질적인 거동 또한 더욱 강력하게 다듬으며 드라이빙 퍼포먼스의 대대적인 개선을 이뤄냈다.

실제 람보르기니는 우라칸 에보를 위해 새로운 바디킷을 구현하고, 입실론 실루엣을 품은 디자인 요소를 더해 시각적인 감성을 더했가. 측면에도 새로운 사이드 스커트가 더해졌고, 새롭게 구성된 스포츠 배기 시스템으로 스포티한 감성과 모터스포츠의 아이덴티티를 명확히 드러낸다.

또한 차체에 일체형으로 자리한 리어 스포일러를 더해 더욱 안정적인 공기역학을 이뤄냈다. 이외에도 보이지 않는 차체 하단 등의 형상을 새로 조율해 기존의 우라칸 대비 더욱 향상된 다운포스 및 와류 제어 능력을 갖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