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분야 '세계 1위' 목표 내건 정부..지자체 지원 활발
강원도, 전국에서 가장 많은 4000만원 수준 지원금 지원 중
청와대가 지난해 도입한 현대자동차의 수소연료전지차 넥쏘. (사진=청와대)

[이데일리 김종호 기자] 친환경차로 자리매김한 수소연료전지자동차(수소차)에 대한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각종 지원금이 최대 4000만원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오는 2040년까지 국내외 시장에 수소차 620만대를 보급(연평균 약 30만대)한다는 계획으로, 6년 뒤에는 현재 7000만원에 육박하는 수소차 가격이 일반 내연기관차 수준인 3500만원 정도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일반인이 수소차를 구매하는 경우 최대 660만원의 세제 감면을 받을 수 있다. 개별소비세 400만원과 취득세 140만원, 교육세 120만원 등이다. 여기에 공영주차장 주차료과 고속도로 통행료도 각 50% 할인 받을 수 있다.

지자체별로 수소차에 대한 지원금은 각기 다르다. 가장 많은 지원금을 제시하는 지자체는 강원도다.

강원도는 국내 유일 수소차인 현대차(005380)의 준중형 SUV 넥쏘 구매비용인 6890만원의 최대 60%인 4250만원을 지원한다. 이미 올해 지원 규모(총 100대)를 삼척(50대)과 원주(19대), 춘천(14) 등 각 시·군에 배정했다. 강원도는 수소충전소도 올해 강릉과, 삼척, 춘천 등에 설치하고 오는 2025년까지 도내 25개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대전시도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3550만원의 수소차 보조금을 지원 중이다. 지난해 12월 말까지 현대차 영업점에서 수소차 구매신청자 65명을 모집했다. 대전시는 오는 2022년까지 수소차 1045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소차를 보급할 계획(1000대)인 울산시는 지난해와 같은 수준인 3400만원을 지원금으로 제공하고 있다. 울산시는 오는 2022년까지 총 7000대에 달하는 수소차를 보급하기로 했다. 이미 전국 11개 수소차 충전소 중 가장 많은 4개의 충전소를 운영 하고 있다. 연내 7곳까지 늘릴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