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에 직접 영향 미치는 부품 결함 개선"
시정 대상 차종 [환경부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그랜저 2.2 디젤, 메가트럭(와이드캡), 마이티 등 현대자동차㈜가 생산한 경유차(유로6) 3개 차종 7만8천721대가 리콜된다.

환경부는 이들 차량의 배출가스 부품 제작 결함을 시정(리콜)하는 개선 계획을 9일 승인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그랜저 2.2 디젤 차종은 질소산화물(NOx) 항목이 기준을 초과해 지난해 9월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일부 운행조건에서 배출가스재순환량(EGR량)이 충분하지 않아 질소산화물이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배출량을 개선할 방침이다.

메가트럭(와이드캡)과 마이티 차종은 차량 소유자의 리콜 요구 건수가 점차 늘어나 현대자동차가 자발적으로 시정 조처하는 것이다.

이들 차량은 질소산화물환원촉매(SCR) 장치의 정화 효율 저하와 매연포집필터(DPF) 균열이 문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는 부품을 교체하고 소프트웨어를 개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