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기반의 한국형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아카데미 통한 드라이버 '마카롱쇼퍼' 양성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인 KST모빌리티(KSTM)가 혁신형 택시 서비스 브랜드 '마카롱택시'의 전문 드라이버 '마카롱쇼퍼'를 공개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마카롱은 신개념 혁신형 택시 서비스 브랜드다. 마카롱택시는 ‘스마트하고 젠틀하며 타는 재미가 있는, 이동 그 자체가 하나의 경험이 되는 공간'이라는 브랜드 모토을 내걸고 친근한 파스텔톤의 민트 컬러로 단장했다. 실내 역시 브랜드 컬러인 민트 색상을 적용했으며 전용 디퓨저를 비치하고, 휴대전화 유무선 충전기와 무료 와이파이 등도 제공한다. 


 KSTM은 먼저 직영으로 운영할 법인택시 회사를 올해 1월 초 인수했다. 이 회사가 보유한 50여 대의 택시는 마카롱이 추구하는 혁신형 택시 서비스의 '모델하우스'로 운영한다. 마카롱 브랜드가 직영하는 택시 대수는 올해 말까지 1,000대가량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KSTM은 드라이버와 차 관리는 물론 차고지, 마케팅까지 '마카롱' 방식으로 운영하는 택시사업 모델을 여러 법인택시와 개인택시에 프랜차이즈 방식으로 이식해간다는 구상이다.

 마카롱택시의 또 다른 중심축은 이들이 '마카롱쇼퍼'로 부르는 전문 드라이버다. 회사는 승차거부와 난폭운전, 불친절한 서비스 응대 등 이용자 불만의 대부분이 택시산업의 구조적 문제에서 출발한다고 보고 하루 15만원에 가까운 사납금을 없앤다. 대신 월급제 급여 체계로 택시 기사의 안정된 수입환경을 구축하고, 이용자의 서비스 평가를 통한 인센티브 지급 제도를 활용해 더 안전하고 친절한 서비스 제공 환경을 조성한다. KSTM은 완전 월급제와 인센티브 지급으로 마카롱쇼퍼에게 3,000만원 중반의 연봉을 지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나아가 KSTM은 고급택시, 모범택시를 다년간 운영했던 노하우를 살려 전문화된 드라이버 교육 아카데미도 운영한다. 이를 위해 지난해 말 국내 선두권의 기업전문교육 컨설팅 업체와 합작회사인 KST아카데미를 설립했다. KSTM에 입사한 모든 드라이버는 KST아카데미가 운영하는 마카롱아카데미 교육과정을 수료해야만 마카롱택시의 운전대를 잡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