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적인 드림카'. 자동차를 이야기할 때 종종 입에 오르내리는 말이다. 보통 드림카라는 것이 그야말로 꿈을 꿔야만 만나볼 수 있는 차량을 의미한다면, ‘현실적인’이라는 단어가 앞에 붙음으로써 가능성이 훨씬 커지는 느낌을 받는다. 이번에 시승한 차량은 포르쉐 718 박스터 GTS.



1세대 박스터(코드네임 986)는 1996년 등장했다. 2.5리터 수평대향 엔진을 얹은 미드십 경량 로스드터는 인기를 끌었고, 포르쉐의 경영난에 큰 도움이 되었다. 이 당시 2.5리터 6기통 엔진은 204마력을 냈으며, 박스터 S는 1999년 추가됐다. 2004년 박스터는 2세대(987)로 진화했고, 카이맨이라는 새로운 쿠페 모델이 추가됐다. 3세대 박스터(981)는 2012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됐으며, GTS 모델은 2014년 추가됐다.

2016년 등장한 카이맨과 박스터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이름 앞에 '718'이라는 숫자가 붙기 시작했다. 이 718이라는 숫자는 1957년부터 1962년까지 각종 경주에 참가했던 718 경주차를 잇는 의미로 붙였다. 718 경주차에 4기통 엔진을 사용했었던 것과 마찬가지로, 718 박스터에도 처음으로 4기통 터보 엔진이 장착되었다. 그리고 718이라는 이름을 붙이면서 카이맨과 박스터는 모양만 다른 형제차가 되었다.



718 박스터 기본 모델은 300마력을 내는 2리터 엔진을 얹었으며, S와 GTS에는 각각 350마력과 365마력을 내는 2.5리터 엔진이 장착됐다. 718 박스터는 3.5세대, 즉 3세대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포르쉐에서 코드명도 바꾸며 4세대 모델로 분류하긴 했지만, 여전히 3세대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보이긴 마찬가지다.

포르쉐의 차량 개발은 외계인이 담당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포르쉐가 그만큼 비현실적인 성능을 내기에 나올 수 있는 농담이다. 하지만 전지전능할 것만 같은 외계인도 시대의 흐름은 따라가야 하나보다. 만년 자연흡기 엔진만을 고집할 것 같았던 포르쉐가 터보엔진을 장착하고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를 출시하는 것을 보면 말이다. 환경규제나 성능 향상 등의 이유로 과거 자연흡기 엔진이 가지고 있던 감성은 사라졌지만, 그 감성을 느껴보지 못한 사람들에겐 완벽한 차량이 될 수 있을 것이다.



718 박스터 GTS의 내 외관은 박스터 S를 기반으로 한다. 박스터 S에서 선택사양이던 몇몇은 GTS에서 기본 장착되었으며, GTS 전용 부품들도 부분적으로 추가됐다. 먼저 헤드램프는 포르쉐 다이내믹 라이트 시스템 플러스(PDLS+)가 포함된 LED가 장착됐다. 헤드램프에 위치한 4-포인트 주간주행등은 멀리서도 포르쉐임을 알려준다. 또, 어둡게 처리된 헤드램프는 보다 스포티한 멋을 살려준다. 718 박스터 GTS에는 GTS 전용 범퍼가 장착됐다. 덕분에 세 갈래로 나눠진 전면 범퍼 하단은 하나의 큰 입처럼 보인다. 미드십이기 때문에 보닛을 열면 엔진 대신 트렁크가 나온다. 용량은 150리터로 넓진 않지만 꽤 깊다.



멋스러운 모습의 측면부는 탑을 열었을 때 더 멋지다. 소프트탑은 검은색으로 빨간 차체 색상과 대비를 이룬다. 이 소프트탑은 원터치로 열리지만, 닫을 땐 버튼을 끝까지 누르고 있어야 한다. 10초면 여닫을 수 있으며, 60km/h로 주행 중에도 개폐가 가능하다. 덕분에 시내 주행 중 갑자기 비가 쏟아지더라도 걱정이 없다. 휠은 20인치를 기본으로 하며, GTS 모델답게 검게 칠해져있다. 휠 안쪽에는 330mm, 299mm 크기의 4P 디스크 브레이크와 빨갛게 칠해진 캘리퍼가 장착됐다. 사이드 미러는 기둥이 두 갈래로 나눠져 있다. 보기에도 멋스럽고 기능적으로도 도움이 될 것 같다. 도어 뒤쪽 공기흡입구도 검게 칠해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