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합동조사단..EGE 밸브 화재 원인으로 지목
BMW "조건 중 하나..밸브 결함도 포함 EGR 모듈 교체"
(뉴스1 DB) /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BMW코리아는 7일 기존에 없던 화재 발생 요인으로 추가적인 대량 리콜이 필요할 수도 있다는 BMW 민관합동조사단의 발표에 대해 "BMW가 제시한 화재 원인은 조사단이 밝힌 결과와 동일하다"며 추가 리콜 가능성을 일축했다.

합동조사단은 이날 BMW코리아가 제시한 화재 발생 조건에 없었던 'EGR(배기가스재순환장치) 밸브'가 화재와 관련이 있다는 중간 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그러나 BMW코리아는 EGR 밸브는 화재의 주원인이 아닌 조건 중 하나이며, EGR 밸브도 화재 발생 조건에 포함된다는 점을 앞서 설명했다고 반박했다.

화재의 누수로 인해 쌓인 침전물에 EGR 밸브로부터 유입된 고온의 배기가스가 만나 불이 날 수 있기 때문에 쿨러와 밸브가 포함된 EGR 모듈 자체를 교환하는 방식으로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EGR 벨브를 포함한 결함 가능성을 인정하고 이들 부분에 문제가 없는 차세대 부품으로 교체하고 있는 만큼 국토부 중간조사 결과에서 지목한 화재원인을 리콜을 통해 치유하고 있다는 의미다.

합동조사단이 밝힌 중간 조사 결과 역시 BMW가 기존에 설명했던 화재원인과 동일하다. 합동조사단은 EGR 쿨러 누수와 함께 EGR 밸브가 일부 열린 상태에서 고속주행이 계속되고 배출가스 후처리시스템이 작동하면 화재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