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R쿨러 누수 가능한 일이지만 소프트웨어 조사 필요해"

<아이뉴스24>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BMW코리아가 최근 잇따른 36건의 차량 전소와 관련해 화재 원인으로 소프트웨어가 아닌 하드웨어인 'EGR 모듈'을 꼽았다.

BMW코리아는 지난 6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과 요한 에벤버클러 품질관리부문 수석부사장, 피터 네피셔 디젤엔진개발 총괄책임자, 게하르트 뷀레 글로벌리콜 담당책임자, 글렌 슈미트 기업커뮤니케이션 총괄책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EGR 모듈'의 불량으로 화재가 발생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BMW코리아 측은 이날 화재 원인이 시스템 설정상에서는 해외 기타 국가들과 동일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요한 에벤비클러 BMW그룹 품질관리부문 수석부사장은 "냉각수에서 누수 현상이 발생하면서 EGR쿨러에서 침전물이 축적된다. 흡기 다기관 부분에 침전물이 축적되고, 냉각되지 않은 가스가 바로 들어가 과열현상으로 인해 불꽃이 발생하면서 화재가 발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한 수석부사장은 "한국에서만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요한 수석부사장은 "EGR쿨러의 냉각수 누수가 근본 원인이다. EGR 쿨러쪽에 누수가 있어야 하지만, 화재가 발생하기까지 추가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 주행거리가 긴 차량이나 장시간 주행을 했을 때, 또는 바이패스밸브가 열렸을 경우 이런 화재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BMW코리아가 연이어 발생하는 차량 화재와 관련해 전소 원인으로 꼽은 'EGR쿨러'는 차량 내부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 것일까?

우선 EGR(배기가스 재순환)은 배기가스 내의 질소산화물을 낮추는 방법으로, 불활성인 배기가스 일부를 흡입 계통으로 재순환시킨다. 또 엔진에 흡입되는 혼합 가스에 혼합해 연소 시의 최고 온도를 내려 질소산화물의 생성을 적게 하는 장치다.

실린더를 빠져나온 고압·고온의 배기가스는 그대로 방출될 경우 큰 소음뿐만 아니라 가스의 열로 인해 차량에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배기가스를 실린더 안에 남기거나 흡기에 섞는데, 이렇게 하면 연소 온도가 낮아지고 냉각 손실을 줄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