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상주소방서 홈페이지]
국도를 달리던 현대 에쿠스가 불에 타면서 온라인에서 발화지점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는 가운데 상주소방서가 발화지점을 유추할 수 있는 사진 한 장을 추가로 공개했다.

9일 오전 1시41분쯤 경상북도 상주시 남상주IC 진입로 인근 25번 국도에서 에쿠스에 불이 나 조수석에 탄 여성이 숨지고 남성 운전자는 크게 다쳤다.

이날 화재로 소방차 5대와 인력 17명이 투입돼 30여분 만에 진화했다. 소방서 추산 15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승용차 블랙박스가 타 버려 사고 당시 상황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감식을 통해 차량 결함인지, 다른 원인이 있는 지 조사하고 목격자와 운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도 파악할 계획이다.

불에 탄 에쿠스는 2세대 모델로 2009~2010년에 출시된 모델로 보인다. 이번 화재를 두고 BMW 차량처럼 자동차 결함으로 엔진룸 쪽에서 불이 난 것이 아니냐는 주장과 실내에서 불길이 일었다는 주장이 동시에 나왔다.

발화지점을 두고 온라인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상주소방서는 피해 차량과 화재 장면을 찍은 사진 2장을 홈페이지에 먼저 공개한 데 이어 화재로 전소된 에쿠스 정측면을 촬영한 사진을 추가로 게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