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결함으로 리콜조치된 차량과 결함 부위.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크라이슬러, 지프 등 수입차 6개 차종 6846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 한다고 12일 밝혔다.

FCA코리아가 수입·판매한 크라이슬러 300C 등 4개 차종 5089대는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운전자가 정속주행(크루즈)기능을 해제해도 설정 속도가 유지되거나 제동 후 가속페달을 밟지 않았는데도 설정 속도까지 가속되는 현상이 발견됐다.

지프 체로키 309대는 뒷바퀴 아래쪽 컨트롤 암(바퀴 움직임을 조절하는 부품)이 구조적 결함으로 인해 파손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포르쉐코리아의 파나메라 114대는 안티 롤 바(차 방향을 바꿀 때 원심력에 의해 차체가 기울어지는 것을 막는 장치)에 연결된 부품이 파손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혼다코리아의 벤리110 스쿠터 1334대는 주행 중 시동이 꺼지는 결함이 발견됐다. 이는 연료증발가스 분리장치의 구조적 결함으로 연료증발가스를 저장하는 장치(캐니스터)로 연료가 유입되면서 나타나는 현상인 것으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