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8 박스터는 생동감이 넘친다. 가볍고 경쾌하다. 누구나 쉽고 재밌게 차를 몰 수 있다. 한마디로 718 박스터는 즐거운 차다. 그런데 718 박스터에 GTS가 더해지면, 사뭇 분위기가 달라진다. 머리카락이 쭈뼛 설 정도로 공포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하고, GTS의 거친 소리는 심장을 옥죈다.


박스터 앞에 718이 붙으면서 박스터는 조금 더 전투적으로 변했다. 한가로이 낭만을 즐기는 차원을 넘어서, 종회무진 도로를 달리고, 서킷에서 하이빔을 연달아 누를 수 있을 정도가 됐다. 사실 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포르쉐는 새로운 정체성을 담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했다. 대부분의 외부 패널을 새롭게 제작했고, 엔진도 바꿨다. 생산지도 옮겼다. 외주를 끊고, 911과 함께 독일 라이프치히 공장에서 만들기 시작했다.


풀체인지도 그 발전이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는 각박한 시대에,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718 박스터는 마치 몇 세대를 건너뛴 것처럼 보였다. 718 박스터의 기본 모델만으로도 ‘반세대’ 전 박스터 GTS를 힘으로 가볍게 눌렀고, 움직임까지 더 기민해졌다. 그리고 ‘718 박스터 GTS’는 역대 박스터 중 가장 하드코어한 ‘박스터 스파이더’보다 더 빠른 박스터가 됐다. 또 속도면에서 911과의 격차가 크게 줄었다.


2.5리터 4기통 박서엔진은 터보 차저의 도움으로 365마력의 최고출력을 발휘한다. 최대토크는 43.8kg.m. 무게는 1450kg. 국산 중형차보다 가볍다. 그러니 훨훨 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4.3초에 불과하다. 차가 작고, 몹시 낮아서 체감은 더 황홀하다. 바닥에 붙어서 쏜살같이 달린다. 순간적인 폭발력도 감탄사가 절로 나올 수준이지만, 최고속도로 다가가는 상황이 더 감동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