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삼성SDI, 파나소닉을 제치고 세계 1위에 오른 중국 CATL이 우리나라를 겨냥해 전기자동차 배터리 반값 공습을 시작했다. 중국 저가 배터리 도입이 늘면 LG, 삼성이 주도해 온 국내 안방 시장마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CATL 배터리팩 전담 업체인 중국 P사와 국내 한 전기차 제조사가 배터리 공급 계약을 맺었다. 일부 국산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중국산 배터리를 장착한 적은 있지만 국산 전기차에 중국 제품이 들어가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전기차 제작사는 CATL 현지 판매사로부터 LG화학, 삼성SDI보다 절반이나 낮은 가격으로 동일 사양 제품을 받기로 했다.

P사는 CATL이 일부 회사 지분에 참여한 대규모 배터리팩 양산 업체다. 글로벌 배터리 업체는 규모가 큰 전기차 시장 위주로 배터리셀 공장과 함께 전담 배터리팩 업체를 협력사로 두고 있다.

중국 저장(Zhejiang)에 위치한 중국 배터리 업체 CATL/ATL R&D센터.

거래는 국내 업체가 P사를 찾아가 배터리팩을 포함한 CATL 배터리 제품 공급을 의뢰하면서 시작됐다. 수차례 협상 끝에 P사가 국내 업체 경쟁력과 국내 시장 성장성 등을 종합 판단, NCM(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셀을 포함한 배터리팩 가격을 235달러로 제안하며 거래가 성사됐다.

LG화학·삼성SDI 배터리셀과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포함한 배터리팩 완제품은 ㎾h당 500달러 수준이다. CATL은 국내 시장가 절반에 전기차용 배터리를 국내에 공급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