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벨로스터, 코나, 싼타페가 4일(수) 전세계 최초 개봉하는 <앤트맨과 와스프(Ant-Man and the Wasp)>에서 존재감 넘치는 신스틸러로 맹활약해 전세계 관객들의 마음을 훔친다.

현대차는 세계적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마블(MARVEL)'과 파트너십을 맺고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촬영을 위해 벨로스터와 싼타페, 코나를 촬영용으로 제공했다. 마블의 대표 히어로 영화 <앤트맨>(2015)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 <앤트맨과 와스프>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로, 작아졌다 커졌다를 반복하는 앤트맨 시리즈에서만 볼 수 있는 액션을 통해 관객들에게 눈을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스크린 속에 뛰어든 벨로스터, 코나, 싼타페 등 현대차 3인방은 영화 주요 장면에서 개성 넘치는 디자인과 강력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신스틸러로서 매력을 발산하면서 전세계 자동차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보라색 랩핑과 화려한 노란색 불꽃 장식의 '벨로스터 앤트맨카'는 영화 배경인 샌프란시스코의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끝없이 이어지는 구불구불한 골목을 질주하며 현란한 도심 추격신을 펼친다. 특히, 사물의 크기를 변형시키는 능력으로 '벨로스터 앤트맨카'의 사이즈를 자유자재로 조절하면서 적들을 따돌리는 박진감 넘치는 추격신은 지금까지 다른 영화에서는 시도된 적 없는 색다른 액션 장면을 관객들에게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