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모터카가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SUV, 컬리넌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롤스로이스 컬리넌은 1900년대 인도의 거친 산악지형, 모래로 뒤덮힌 사막에서도  독보적인 성능을 자랑했던 클래식 롤스로이스의  철학과 특징을 그대로 이어받은 슈퍼 럭셔리 SUV로, 고급스러움과  강력한 성능, 실용성 등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고 어디에서나 편안하고 매끄러운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이날 컬리넌 출시 행사에 참석한 롤스로이스모터카  아시아태평양 총괄 디렉터 폴 해리스는 “컬리넌은 강원도에서의  서핑,  스노우보딩 등 다양한 여가활동 뿐만 아니라 도심에서 쇼핑, 미술관 관람을 하기에도 전혀 부족함이 없는 터프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SUV”라며  “최근 몇 년간 한국 시장에서 거듭된 성장을 유지해 온 롤스로이스가  컬리넌을 계기로 더욱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럭셔리 아키텍처  기반으로 제작된 SUV 부문  최초 쓰리박스 모델

컬리넌은 뉴 팬텀을 통해 처음 소개된 바 있는 100% 알루미늄 구조인 럭셔리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럭셔리 아키텍처는 뉴 팬텀보다 높고 짧아진 스페이스 프레임에 맞춰 재구성됐다. 오직 롤스로이스만을 위해 개발된 독자적인 뼈대는 상징적인 디자인과 존재감, 롤스로이스  특유의 안락함, 공간성과 유용성 그리고 비교할 수 없는 온/오프로드 주행경험의  기반이 된다.

SUV 세그먼트 최초로 적용된 ‘쓰리 박스’ 스타일은 롤스로이스를 최고의 럭셔리로 끌어올리는  요소 중 하나다. 컬리넌은 뒤편 수납공간과  탑승객석을 유리 파티션으로  완전히 분리시켜 엔진실, 차체 실내, 트렁크 등 3개의 독립 공간을 갖추고 있다. 이는 아늑한 내부 공간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극한의 기후 지역에서 트렁크를 열 때에도 최적의 온도와 스타일을 유지시켜준다.

자연의 힘을  담은 디자인

신모델은 114년을 이어온 상징적인 디자인, 자동차 안팎에서 엿볼 수 있는 특유의 비율 그리고 타협하지 않은 고급스러움을  모두 담아냈다. 컬리넌의 견고한 힘은 차량 전면부 디자인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헤드라이트나  공기 흡입구와 같은 핵심 기능들이 차체 안쪽으로 깊숙이 들어가 있고 판테온 그릴을 가로지르는  수직,  수평선과 주간주행등이 강렬한 인상을 준다.

차량의 측면은 남성적인 터프함을 강조했다. 1,835mm에 달하는 압도적인 전고와 차량의 벨트라인보다  높게 자리잡은 보닛 후드 덕분에 위풍당당한 느낌을 자아낸다. 또한, 전체적인 면을 정밀하게 조각해 날카로운 창이 도어 아래쪽을 가르고 나아가는 듯한 아름다운 긴장감을 전달한다. 우아하게 돌출된 트렁크는 1930년형 ‘D-Back 롤스로이스’를 연상시킨다. D-Back 롤스로이스는  짐을 자동차 외부에 적재할 수 있는 전세계에 얼마 남지 않은 희귀 모델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