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바가루 분석 결과 수산화알루미늄..치매·뇌병증 등 우려
에바가루가 뿌려진 차동차 실내 <사진=쏘렌토 동호회>


운전자를 불안에 몰아넣은 일명 ‘에바가루’ 차량에 대해 정부가 공개 무상 수리를 권고했다.

국토교통부는 에어컨을 켜면 흰색 가루가 뿌려지듯 나오는 현대기아차 쏘렌토와 스포티지, 투싼 등 29만 여대에 대해 무상 수리를 권고했다고 27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에어컨 증발기(에바포레이터)의 알루미늄 표면처리공정 불량으로 증발기 표면의 알루미늄이 부식되고, 이것이 가루가 돼 에어컨 가동 시 송풍구를 통해 실내로 유입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의 의뢰를 받은 한국세라믹기술원은 차량에서 시료를 채취한 흰색 가루를 분석한 결과, 주요 성분이 수산화알루미늄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수산화알루미늄에 과다 노출되면 노인성 치매, 비결정성 폐섬유증, 기흉, 뇌병변, 빈혈, 신장 독성 등에 노출 수 있다고 의학계는 경고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독성정보제공시스템에서도 수산화알루미늄에 대해 ‘인체에 유해한 독성을 가진 알루미늄 화합물’로 분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