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가 내년 출시할 코란도C 후속(C300)이 해외에서 처음 포착됐다. D-세그먼트로 체급을 올려 출시될 코란도C 후속은 국내에서는 싼타페, 영국에서는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와 경쟁하게 된다. 코란도C 후속은 오는 2020년 전기차로도 출시될 예정이다.

쌍용차가 지난 3월 공개한 전기 SUV e-SIV 콘셉트는 코란도C 후속을 기반으로 출시될 전기 SUV다. G4 렉스턴 등 출시를 앞둔 양산차 기반의 콘셉트카를 선보였던 쌍용차의 전례로 살펴볼때 코란도C 후속은 헤드램프나 리어램프를 제외하면 e-SIV와 유사할 전망이다.

스파이샷에서 보여진 코란도C 후속은 티볼리와 유사한 스타일이 일부 확인된다. 편평한 보닛과 안정감 있는 측면 실루엣 등 도심형 크로스오버 디자인을 지녔다. 전면은 숄더윙그릴과 날렵한 헤드램프를 통해 초대 코란도 디자인의 강인한 이미지가 강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