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2008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해치백과 왜건이 판매의 주력이던 것과 달리, 요즘은 SUV가 더 익숙하다. 푸조를 두고 하는 말이다.

실제로도 그렇다. 과거 푸조는 308이 주력 모델에 속했지만, 2008과 3008, 5008이 연달아 출시된 이후 푸조에서 SUV의 판매 비중은 절반 이상을 넘어섰다.

예전만치 못한 건 사실이지만, 이와 같은 돌풍의 주인공은 2008이었다. 르노삼성 QM3가 돌풍을 일으키던 시기, 비슷한 가격대에 출시된 2008의 인기는 당시 한불모터스의 관계자들도 당황케 했다는 후문.

푸조 2008

그리고 지난 해 푸조는 외관 디자인을 바꾸고 상품성을 강화한 신형 2008을 선보였다. SUV라는 걸 강조하기 위해서인지, 풀 네임 뒤에 SUV를 붙이는 센스도 잊지 않았다.

■ 독특한 감성의 디자인과 편의사양

시승 차량은 2008의 최상위 트림인 GT 라인. 실제로 2008 판매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푸조 2008

외관 디자인은 기존의 2008 대비 강인해진 모습이다. 전면부의 헤드램프는 3008, 5008과 마찬가지로 근래 푸조의 디자인 흐름이 반영됐으며, 보닛 위에 부착되던 사자 엠블럼은 새롭게 디자인 된 라디에이터 그릴로 내려왔다.

측면에서 바라본 루프 라인은 독특한 인상이다. B필러를 지난 루프 라인은 일정 수준 치솟은 모습이기 때문. 다만, 실제 1열과 2열의 헤드룸의 드라마틱한 차이를 느낄 수는 없다.

후면부에서 달라진 부분은 크게 확인할 수 없으나, 테일램프가 LED로 변경되며 디테일이 더해졌다. 3D LED 램프로 명명된 이 테일램프는 마치 사자가 할퀸 듯 한 발톱 자국을 형상화 했다는 게 푸조 측의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