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LS가 11년 만에 풀모델 체인지 되었다. 신형 LS는 토요타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렉서스의 플래그십 세단이다. 이번에 국내 출시된 모델은 5세대 모델로 2013년 페이스리프트를 거치긴 했지만, 4세대 모델과의 차이는 무려 11년에 이른다. 왜 여기에 이르기까지 11년의 시간이 필요했는지 의문이었지만, 시승 후 그 시간이 결코 낭비되거나 지난했던 과정이 아니었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 프리미엄 브랜드인 렉서스가 새로운 단계로 접어들기 위한 시기, 그 때가 바로 지금이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지난 디트로이트 모터쇼 취재 당시 단연 인상적이었던 프레스컨퍼런스는 토요타와 렉서스였다. 두 브랜드 모두 새로운 캠리와 LS라는 미국 시장 내 브랜드 핵심 모델들로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자리였다. 그리고 그에 걸맞은 퍼포먼스로 참석한 취재진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컨퍼런스가 진행되는 분위기는 사뭇 대조적이었다. 토요타 캠리가 발표된 현장은 유머러스한 분위기가 이어진 반면 신형 LS는 불길 속에서 달궈진 차량이 점차 완성되는 영상으로 시작되면서 비장함마저 전해졌다. 오랜 시간 동안의 담금질을 통해 완성된 렉서스의 플래그십 모델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었다.

 

우선 외관 디자인부터 살펴 보았다. 렉서스라는 브랜드를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역시나 ‘스핀들 그릴’이다. 스핀들 그릴이 처음 적용되었던 것은 2012년 출시된 렉서스 GS부터 였다. 이후 다른 모델들까지 순차적으로 적용되었고, LS 역시 4세대 모델의 페이스리프트 때 적용되었다. 스핀들 그릴의 강렬함과 4세대 LS의 디자인이 다소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지만 신형 LS는 그야말로 ‘혼연일체’.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GS 이후 5년에 걸친 프로젝트가 완성된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