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80 디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사실상 국산 고급차 시장을 독과점 하고 있는 제네시스. G80이 속한 볼륨 시장은 독일산 디젤차의 경쟁이 치열하다. 그래서인지 G80 디젤의 부재는 늘 가장 취약한 점으로 꼽혀왔다.

나오긴 나왔는데, 2.2리터의 배기량을 놓고 말이 많다. G80 정도 되는 체급이라면 모하비에 적용된 3.0리터 V6 정도는 되어야 하지 않냐는 것.

동급 경쟁 모델도 2리터 급의 디젤엔진이 적용되고 있고, 그 모델들은 모두 베스트셀러에 속하는 통에 제네시스만을 나무랄 필요는 없다. 그런데 의구심이 든 건 사실이었다. 제네시스는 이 급의 고급 세단 중에선 가장 무거운 공차중량을 지니고 있기 때문.

의구심으로 가득했던 제네시스 G80 2.2 디젤을 시승했다.

제네시스 G80 디젤(사진: RGB STANCE)

■ 호 불호 없는 디자인과 최고 수준의 사양 구성

G80의 디자인에서 ‘꼰대’의 느낌을 찾긴 쉬운 편이 아니다. 그보단 더 센스있고 본받고 싶은 어른의 모습이다. 7000만원을 호가하는 대형 세단인데다, 구매 층이 다분히 보수적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그렇다.

제네시스의 스타일링을 담당하는 이상엽 상무는 이를 두고 "제네시스의 디자인은 역동성과 우아함의 공존"이라며 “G80는 역동성과 우아함이 50:50의 조합을 이루는 수준을 지닌다”고 설명한 바 있다.

DH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디테일만 강화됐지만, DH와 G80를 비교하면 디자인의 완성도는 현격한 차이를 보인다. 보다 입체적이게 바뀐 범퍼, 더 담대해진 크레스트 그릴, 정교한 감각의 램프류 디자인이 그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