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차량 수리 도움 거절하는 모습에 ‘감동’…신차 선물키로”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을 멈춰 세우기 위해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의인(義人)에게 현대자동차가 벨로스터를 선물한다.

현대차는 고속도로 대형참사를 막은 선행의 주인공인 한영탁(46ㆍ크레인기사) 씨에게 2000만원 상당의 신형 벨로스터를 지급키로 했다.


앞서 한 씨는 지난 12일 오전 11시30분께 화성시 제2서해안고속도로 평택 기점 12.5㎞ 지점에서 A씨(54)가 몰던 코란도 스포츠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에도 멈추지 않고 1.5㎞를 더 전진하자 A씨의 차량을 세우기 위해 자신의 투스카니 차량으로 A씨의 차량을 앞질러 고의 교통사고를 냈다.

한 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경적을 울렸는데도 앞에 가던 코란도 승용차가 멈추질 않았다”며 “옆을 지나치며 살펴보니 운전자가 운전석 옆 팔걸이 쪽으로 쓰러져 있어 다급한 상황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평소 지병을 앓던 A씨는 사고 전날 과로로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가 잠시 의식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씨의 소식이 알려지자 투스카니 생산업체인 현대차는 한 씨에게 차량 수리비를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 씨는 그러나 “크게 망가진 상태가 아니라 괜찮다”고 거절했고, 이에 현대차는 아예 올해 출시된 신형 벨로스터를 지급하기로 했다.

한 씨의 투스카니는 뒤쪽 범퍼가 약간 찌그러지고 비상 깜빡이 등이 깨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