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캐나다에서 2.0~3.0ℓ 디젤 엔진 보상 마무리

 폭스바겐그룹이 디젤 배출가스 조작에 따른 마지막 보상을 캐나다에서 합의하며 사실상 모든 민형사 소송을 마무리했다.

 15일 외신에 따르면 지난 12일 발표된 협정에서 폭스바겐이 폭스바겐과 아우디, 포르쉐 등 3.0ℓ 디젤 배출가스 조작 차종을 소유한 2만여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2억9,100만 캐나다달러(한화 약 2,474억원) 보상을 결정했다. 또 250만 캐나다달러(약 21억원)는 벌금으로 내고 민사 소송을 마무리했다. 현금 보상은 2013~2016년 폭스바겐 보유자 1만5,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아우디와 포르쉐 3.0ℓ 디젤 엔진 차종은 리콜과 보증 연장 등만 해주기로 합의했다.




20180115073505038nmcx.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