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관성 없는 이런 가격표 정책은 이제 그만

[나윤석의 독차(讀車)법] 차를 고르기 위해 가장 열심히 쳐다보는 것이 아마도 가격표일 것입니다. 그 안에는 무수히 많은 옵션들이 빼곡하게 나열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이 옵션들이 일목요연하게 구성되어 있지 않고 미묘한 – 경우에 따라서는 속임수처럼 느껴질 정도의 – 차이를 숨기고 있다면 나중에 느끼는 배신감은 매우 큽니다. 그래서 오늘은 우리나라 브랜드들의 옵션표를 대표적 모델을 사례로 분석해 봤습니다.

르노 삼성 자동차의 SM6는 엔진에 따라 트림의 구성이 다르고 세부 사항에도 차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거기에는 이유와 목적이 분명합니다. 또한 그 차이가 매우 작고 이해하기 쉽습니다. 2.0 GDe는 PE-SE-LE-RE로 가장 폭 넓은 트림 구성을 갖습니다. 비하여 1.5dCi 디젤은 PE-SE-LE로, 1.6TCe는 SE-LE-RE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것은 2.0GDe는 가장 폭 넓은 시장을 대응해야 한다는 것을, 디젤 모델은 경제성을 무기로 실용성을 추구하는 고객을 공략하며 최고급 RE 트림을 제외함으로써 디젤 모델의 높은 가격이 가격표에서 두드러지는 것을 완화하는 시각적 착각을 노리는 목적도 있습니다. 이에 비하여 최상위 모델인 1.6TCe는 SM6가 프리미엄 중형 세단을 추구한다는 점을 트림 구성에서도 보여줍니다. 즉 최저 트림인 PE를 제외함으로서 진입 가격을 높이고 기타 엔진과 가격면에서도 분명한 차별점을 두려는 것입니다. 이렇듯 목적과 구성이 또렷합니다.

트림을 구성하는 장비 리스트도 매우 이해하기 쉽습니다. 2.0GDe와 가장 비슷한 포지션을 갖는 1.5dCi 디젤은 2.0GDe와 파워트레인을 제외한 트림의 옵션 구성이 거의 완벽하게 일치합니다. 차이가 있다면 경제성을 중시하는 디젤 모델에는 오토 스탑/스타트가 기본 적용된다는 것과 소음이 단점인 디젤 모델은 기본형인 PE 트림부터 차음 윈드실드 글라스가 기본 적용이라는 것입니다. (가솔린 2.0GDe는 그 위인 SE 트림부터 기본 적용) 그리고 최상위의 RE 트림이 없다는 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2.0GDe에서는 RE 트림에만 적용되는 19인치 휠/타이어 + 액티브 댐핑 컨트롤 서스펜션을 1.5dCi은 LE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