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A6·A7 엔진룸 과도한 소음 발생 제작시기 겹치는 평택 재고차 품질 우려 美선 ‘체인 텐셔너’ 관련 공식 수리 진행

A6 등 일부 아우디 고급 승용차에서 냉간 시 이상 소음이 발생한다는 결함 신고가 꾸준히 접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제작사는 안전운전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며 리콜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고수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아우디 A6 차주 이재정 씨(45·가명)는 “요즘 부쩍 시동을 걸때마다 엔진에서 갈리는 듯한 쇳소리가 심하게 난다”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는 정상이라고 말하면서도 강력하게 요청하면 수리해주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인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특히 날씨가 추워지면서 엔진 이상 소음을 경험한 아우디 차주들이 더욱 증가하고 있다. 교통안전공단 산하 자동차리콜센터에는 이와 관련된 신고가 지난해 10월 처음 접수된 이후 1월 현재까지 총 22건이 올라왔다. 겨울철 들어 신고 숫자가 계속 늘고 있는 추세다.

신고된 차량을 보면 지난 2015년 디젤 엔진 배기가스 저감장치 조작 사태가 불거지기 직전까지 판매된 배기량 3000cc 이상 A6 및 A7 TDI 콰트로에 집중됐다. 해당 차주들은 공통적으로 주행거리 2만km 이후부터 엔진룸에서 심한 소음이 들리기 시작했다고 한다. 당시 A6 판매대수는 3.5 TDI 콰트로 7049대 ▲4.0 TDI 2872대 ▲4.5 TDI 2077대, 5.0 TDI 146대 ▲5.5 TDI 68대 규모다. A7은 4.0 TDI 519대 ▲5.0 TDI 1144대 ▲5.5 TDI 723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