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7년, 오토뷰 로드테스팀은 여느 때보다 서킷 방문을 많이 했다. 특히 인제 스피디움을 많이 찾았는데 서울에서 출발해 서울양양 고속도에 올라 약 150km 가량을 달리면 인제 서킷에 도착한다. 서울에서 약 2시간 정도면 서킷에 도달할 수 있다는 얘기다. 과거엔 동 홍천 IC를 통과해 국도를 달려야 했지만 고속도로의 완공으로 약 30분가량을 줄이게 됐다. 

그리고 경부고속도로, 서천공주, 다시 서해안고속도로를 거처 무려 360km의 거리를 달려야만 도착할 수 있는 영암 국제 자동차 경주장(Korea International Circuit 이하 KIC)도 있다.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곳은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인데 일정상 방문할 수 없었다.

서킷이 먼 나라 얘기 같지만 국내에서 정상 운영되는 서킷을 대중이 이용하는 것은 쉬운 일이다. 

우선 라이선스를 취득하고 스포츠 주행권을 구매하면 된다. 우선 인제 스피디움과 KIC의 라이선스 취득 비용은 10만원이다. 유효기간은 만료일이 도래하기 1달 전후로 갱신이 가능하다. 서킷 주행권은 서킷마다 다르다. 1회 주행, 25분을 기준으로 인제 스피디움은 5만원, KIC는 4만원의 가격표를 갖고 있다. 

에버랜드 스피드웨이는 조금 다르다. 서킷 주행을 하려면 입회 절차를 거친 후 연회비를 지불해야 한다. 이 방식은 주로 미국의 프리미엄 회원제 서킷들과 비슷하다. 연 회원권은 1,500만원이며 1년 중 50일, 선택된 하루에서 3시간 동안 주행할 수 있다. 

국내 서킷 이용 비용은 비쌀까? 저렴할까? 너무 터무니없이 비싼 가격을 지불하는 것은 아닐까? 

각 국가별 서킷 이용 비용을 살펴봤다.

영국, 실버스톤(Silverstone) 서킷

실버스톤 서킷은 2차 대전 당시 영국 공군의 기지였다. 종전 후 1948년부터 레이스 서킷으로서 운영을 시작한, 자동차 경주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은 유래 깊은 서킷으로 꼽힌다. 현재도 F1 레이스를 비롯해 다양하고 유명한 모터스포츠 경기가 열리고 있다. 서킷 등급도 F1 개최에 적합한 국제 자동차 연맹(FIA) 1등급이다. 

실버스톤 서킷은 국내 서킷과는 다르게 별도의 라이선스 제도를 운영하지 않는다. 일반인을 위한 트랙데이(Trackday) 개장은 월 1회 수준인데 참가 조건을 충족한 사람이라면 참가비를 내고 이용할 수 있다. 참가비는 서킷 레이아웃과 시즌에 따라 차등 적용되는데, 휴양지 숙박업소의 성수기 이용요금과 유사하다고 보면 된다. 

트랙데이가 상설 서킷(National Circuit)에서 진행될 경우 179파운드(한화 약 25만8천원), 그랑프리 서킷(Grand Prix Circuit)을 이용할 경우 비수기 기준 285파운드(한화 약 41만원), 성수기 때는 459파운드(한화 66만1천원) 수준의 비용을 요구한다. 

이때 포뮬러 혹은 레디컬과 같은 프로토타입 형태의 차량 주행이 금지된다. 해당 차량들을 위한 트랙 임대 주행 프로그램은 별도로 편성돼 있다. 트랙데이 운영도 국내 서킷과 비슷하다. 오전 7시부터 참가 등록을 시작하고, 8시 20분에는 드라이버 안전 교육, 이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서킷 주행을 할 수 있다.